메뉴 건너뛰기

주식회사 명문하드웨어

이 깊은 가을밤

꽃나라2 2018.09.20 16:13 조회 수 : 0

2pKLSGQ.jpg

 

견딜수 없는

 

이 깊은 가을밤

견딜 수 없는 조락의 시간을

온통 뜬눈으로 지새우는

잊혀지지 않을 서글픈 날들입니다

 

나 또한 당신의

가을꽃 일 수밖에 없어

 

진정, 사랑하고픈 계절

그대의 손길은

잡을 수 없는 바람 이여서

흐를 수밖에 없는 물살 이여서

 

자꾸만 흩어져 내리는

슬프도록 아름다운 낙엽은

이별을 재촉합니다

 

이 알 수 없는 골짜기에서

그대의 심연으로

가라앉을 수 없음을 알아버린

견딜 수 없는 계절

 

아직은

단풍잎보다

뜨겁게 타오르는 가슴을 두고

왠지 마냥

눈물이 흐르는 것은

무엇을 예감함일까요

 

누군가 부르고 싶었을때

급류로 다가온 사람

가을 깊은 계곡

어느 용소에서

가을꽃 한 송이로

그대의 물살에

휘말리고 있습니다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91 그대가 있어 좋다 꽃나라2 2018.09.23 0
190 내 마음속에 꽃나라2 2018.09.22 0
189 풀어서 당신의 꽃나라2 2018.09.22 0
188 내 몸 물처럼 꽃나라2 2018.09.22 0
187 미루나무 잎사귀를 꽃나라2 2018.09.21 0
186 내 벽 속에 있다 꽃나라2 2018.09.21 0
185 어느 쓸쓸한 날 꽃나라2 2018.09.21 0
184 이제 해가 지고 꽃나라2 2018.09.20 0
183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꽃나라2 2018.09.20 0
182 어떻게 만났느냐 꽃나라2 2018.09.20 0
» 이 깊은 가을밤 꽃나라2 2018.09.20 0
180 뿌리에 감춘다 꽃나라2 2018.09.20 0
179 소리 듣고 꽃나라2 2018.09.19 0
178 그것이 걱정입니다 꽃나라2 2018.09.19 0
177 마을에는 꽃나라2 2018.09.19 0
176 꽃불 켜는 꽃나라2 2018.09.19 0
175 눈물짓듯 웃어주는 꽃나라2 2018.09.18 0
174 자유를 위하여 꽃나라2 2018.09.18 0
173 그 벽을 바르고 꽃나라2 2018.09.18 0
172 꽃나라2 2018.09.18 0